기미독립선언 민족대표 33인의 한분이신 옥파 이종일선생(沃派 李鍾一先生)이 태어난 생가다.

이종일(1858-1925)선생은 16세에 문과에 급제하여 정3품에 올랐으며 수신사 박영효와 함께 외교사절로 일본에 다녀와 새문물에 접하게 되었다.

제국신문을 한글로 간행하였으며, 그 뒤 황성신문, 대한신보등 언론에 종사하면서 민중을 깨우치고 민족의식을 불어넣었다.

그 후 천도교에 입교하여 '보성사'라는 인쇄소를 운영하였는데 기미독립선언서를 인쇄하여 국내외에 배포하였으며, 태화관에서 민족대표와 함께 독립선언식을 거행하고 일경에 체포되어 3년의 옥고를 치루었다.

선생은 1925년 8월 31일 67세의 나이로 조국광복을 보지 못한채 생을 마쳤는데 1962년 3월 1일 건국공로훈장 복장을 추서 받았다.

위치는 태안군 원북면 반계리 809번지. 생가 1동이 지난 87년에 복원돼 90년 12월 31일 충청남도지정기념물 제 85호로 지정·관리되고 있다. <목조와 초가를 사용한 장방형 가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