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면도 꽃박람회 164만명 관람
충남 태안군 안면도 국제 꽃박람회가 19일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국내 최초로 국제원예생산자협회(AIPH)의 공인을 받아 지난달 26일부터 24일간 열린 이번 박람회는 예상보다 훨씬 많은 관람객이 몰리고 화훼 수출을 계약하는 등 적지 않은 성과를 거두었다.
박람회장을 다녀간 관광객은 외국인 2만2천여명을 비롯, 모두 1백64만여명이다. 하루 평균 7만1천여명이 관람한 셈이다.

전체 관람객 중 유료 입장객은 1백50만여명으로 1백30여억원의 수입을 올렸다. 이는 당초 예상 관람객 72만명(외국인 2만명 포함)과 입장 수입 50억원을 각각 두배 이상 웃도는 것이다.

입장 수입을 포함, 시설 임대 수입, 휘장사업에 따른 후원금 등 박람회 총수입은 2백21억원으로 집계됐다.